게시판

HOME > 게시판 > 읽을거리

새 희망을 꿈꾸는 고산리 해녀를 만나다

작성일
2017-07-23
작성자
운영자
조회
51

새 희망을 꿈꾸는 고산 해녀를 만나다

제22회 제주국제관악제 및 제12회 제주국제관악콩쿠르

The 22th Jeju International Wind Ensemble Festival & The 12th Jeju International Brass Competiton

뜨거운 햇빛이 내리쬐는 날씨. 마지막 성게 물질을 나가는 고산리 해녀분들을 만나고 왔다.

고산리해녀.jpg

▲ 고산리 해녀 분들 Jeju Gosanri 'Haenyeo'

세계지질공원인 수월봉, 바다위에 자리 잡은 차귀도와 저녁노을이 환상적인 풍광을 연출하는 고산리.요즈음 이곳 해녀마을 고산리 자구내 포구에는 밤마다 해녀노래소리가 울려 퍼진다. 7월 29일 세계지질공원트레일 개막공연과 8월 10일 제 22회 제주국제관악제에서외국의 관악단과 합동공연이 계획되어있기 때문이다

고산리는 고산리 선사유적이 말해주듯 농토가 넓어 농사와 물질을 하며 마을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차귀도를 중심으로 어촌계가 형성이 되었으며 어부들은 어업에 종사하고, 해녀들은 소라, 미역, 전복, 해삼 등을 채취하고 있다. 특히 일제시대에 고산리 해녀 8가구가 일제의 수탈을 피해 차귀도에 거주하며 물질을 했다고 해녀들은 이야기한다.

고산리 해녀는 85세 임순옥 해녀 외 47명으로 이 중 해녀회장 현인홍 외 약 25명이 공연을 준비 중이다. 고산리 해녀회장 현인홍은 ‘더운 여름 낮에는 물질, 물질이 없을 때는 밭일, 밤에는 열정적인 안복자 선생님의 지도 아래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 이번이 처음 공연이라 많이 생소하지만 2017년 공연을 계기로 고산리 해녀공연장을 만들고 상설공연을 계획하고 있다. 젊은 사람들도 공연에 같이 참여하고, 많은 분들이 공연을 함께 나누기를 바란다’며고산리 해녀공연이 영원히 지속될 것이라는 굳은 의지를 보였다.

어릴 적 학예회를 들뜬 마음으로 준비하던 어린아이들처럼순수한 미소를 머금고 공연을 준비 중인 고산리 해녀들의 공연이 기대되며물질 하러 떠나가는 해녀분들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바람의 축복을 전해본다.

Wind Bless You

 

고산리해녀2.jpg

고산리해녀5.jpg

고산리해녀11.jpg

▲ 물질을 하러 가기 위해 준비중인 해녀들

고산리해녀3.jpg

고산리해녀4.jpg

▲ 가까운 바다에서 물질중인 해녀

고산리해녀6.jpg

▲ 해녀 노래 연습 Practice for Haenyeo Perfomance

고산리해녀7.jpg

고산리해녀8.jpg

▲ 차귀도

고산리해녀_캐나다.jpg

▲ The Northstar-Optimist Alumni Band

고산리해녀_팔렌시아.jpg

▲ Palencia Conservatory Brass Ensemble

이전글
야마하 아티스트 렉스 리차드슨 그가 서…
다음글
“해녀문화와 함께하는 제주국제관악제…

※ 이미지가 안보이시거나 파일다운로드가 안되시면 여기를 클릭하세요!